[강제개종금지법촉구]

강제개종, 언제까지 방관하시겠습니까?

 


2017년 12월 30일, 27세 청년 故 구지인양이

2차에 걸친 강제개종교육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지

벌써 두달의 시간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27세 성인임에도 가족들로부터 신앙을 포기하라며

1차에는 수도원, 2차로는 전남의 외딴 펜션에서

강제로 감금된 채 신앙 포기를 강제당하였고

탈출시도를 하다가 목숨을 잃게 되었던 안타까운 사건인데요.

 

 

이 사건을 더욱 안타깝게 하는 것은

멀쩡했던 가정이

한국 기독교 총 연합회(한기총) 소속의 이단상담소

강제개종목자가 개입되며 망가졌다는 사실입니다.

가족 중 혼자 신앙하는 짝믿음 성도였던

 故 구지인양이 작은 교단(한기총에서 이단이라고 부르는)에서

신앙한다는 것을 이용해 부모님에게 불안감을 심어주고,

자녀를 걱정하는 마음을 이용해서

부모에게 온갖 불법적인 일을 시키도록 만들어

뒤에서 조종을 한 것입니다.

 

 

 


강제개종교육을 통해 영혼을 구한다는 말로 포장하고 있으나,

실상은 강제개종을 하기 전 [부모의 직업]을 먼저 물어본다는 것과,

강제개종 건당 평균 200~300만원,

많게는 1,000만원까지 받는다는 점에서

강제개종목사들이 이 강제개종교육을

돈벌이로 생각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강제개종 목사들은 부모가 돈이 없으면

강제개종교육도 하지 않는다는데요.


이러한 현실 속에서, 강제개종교육의 현재까지 피해건수가

1,000건이 넘었고, 매년 150여명의 피해자가 발생되고 있습니다.

 

 

 

 

자신들만이 옳고 '그 외의 교단은 모두 이단이니

납치와 감금 및 폭행을 해서라도 종교를 바꿔야 한다'

자행되는 강제개종교육은

명백한 대한민국의 헌법과 법을 위반한

인권 침해 행위입니다.

 


사람의 생명은 그 무엇보다도 존엄하고 귀중한 것입니다.

헌법에도 명시된 종교의 자유도 침해하며

인권침해마저 일어나는 가정 파탄 강제개종교육은

더이상 일어나서는 안됩니다.

 

또 다시 이렇게 종교로 인해 죽임을 당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제개종금지법이 제정되어야 할 것 입니다.

 

 

 

 

강제개종금지법 제정 촉구 서명에 참여해주세요.

서명하기 http://bit.ly/2ok7ccv

블로그 이미지

오픈하우스 S.또바기

♥WELCO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화순 20대여성 사망사건!

원인은 강제개종교육!!

 

 

강제개종교육 피해자들의 진술!!

 

“부모님이 주신 초코우유를 마신 뒤 정신을 잃었다.

눈을 떴을 땐 속옷이 다 벗겨지고 겉옷만 입은 상태에서

양평의 한 펜션에서 감금됐었다.

개종목사에게 속은 부모님은 직장도 내팽개치고

개종교육을 시키려고 했다(정모씨, 23, 여).”

 

“눈을 떠 보니 차가운 바닥에 엎드려있었다.

손과 팔이 움직이지 않았다.

청 테이프와 압박붕대로 목과 몸통까지

칭칭 감긴 채 짐승처럼 끌려갔다(김모씨, 24, 여).”

 

“개종목사의 사주를 받은 부모님에 의해 폰을 빼앗기고

안산의 한 원룸에 납치됐다. 문은 열쇠로만 열 수 있었고

창문도 한 뼘만 열리는데 마치 정신병원 같았다(천모씨, 27, 여).”

 

 

심각하죠?

이것이 이른바 ‘강제개종교육’인데,

신체의 자유는 물론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있습니다!

종교가 다르다는 이유로 억지로 감금, 납치, 폭력을 통해

본인의 교리를 따르라니... 범죄행위인데요.

 

최근 화순 펜션에서는 강제개종교육으로 20대 여성이 사망했습니다.

강제개종교육을 시키려고 가둬둔 상태에서

펜션에서 나가려는 딸을 다리를 누르고 입을 틀어막아

수일 후 사망에 이르게 한 것입니다.

 

 

그런데도 왜 이런 강제개종을 사주한 목사들이 처벌을 안받고

계속 단순 가정사로 덮어지며

강제개종교육이 반복되는걸가요???

 

바로 강제개종목자들은 법적인 소송에 휘말리는 것을 피하기 위해

자신들이 전면에 나서지 않고

표적으로 삼은 성도의 가족들을 먼저 만나

일방적인 비방으로 교육한 후,

불안감을 형성시켜 결국 가족 주도로

강제개종교육을 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정말 교묘하고 비열하네요.

 

 

하지만 가정사로 치부하기엔

피해 상황은 상당히 심각합니다.

강피연이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협박과 세뇌를 당한 피해자가 92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감금을 당한 피해자는 802명에 달했습니다.

납치를 당해 끌려간 경우도 663건으로 집계됐습니다.

폭행(541건)을 당하거나 수갑·밧줄(367건)로 포박되기도 했습니다.

 

 

사회적으로 법적으로 이제는 조취가 취해져야하지 않을까요?

 

블로그 이미지

오픈하우스 S.또바기

♥WELCO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터뷰] 정신과 교수 “강제개종교육,

우울증에 자살충동까지 불러… 후유증 심각”

 

☞ 강제개종교육이란

 

소수교단 소속 교인을 대상으로 강제로 소속 교단을 바꾸도록 강요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강제개종교육은 납치, 감금 등을 동반한 심각한 인권침해를 수반한다.

실제 강제개종교육을 하는 주체는 개종목사이지만,

교육을 받기까지 폭력·감금 등에 부모(가족)도 관여하고 있어 피해자들의 고통은 더욱 심각한 실정이다.

개종목사는 부모를 방패막이로 삼아 법망을 교묘하게 피해가고 있으며,

이들 부모에 대한 고소·고발도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이에 따라 개종교육 피해 사례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인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강제개종교육이 종교가 다르다는 이유로 버젓이 자행되고 있다.

 

 

 

강제개종교육피해자연대(강피연)에 따르면, 2013년 130명, 2014년 160명,

2015년 99명으로 3년새 무려 389명이 강제개종교육에 끌려갔다.

그러나 피해자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사회적 분위기로 인해

피해자가 겪는 정신적 충격이나 인권유린은 도외시 되고 있다.

 

본지는 10일 피해자들이 어떤 정신적 충격을 겪게 되고

어떤 치료가 필요한지 정신과 전문의 안모 교수를 만나 들어 봤다.

안 교수는 진단에 앞서 인터넷 유튜브에 올라온

강제개종교육 피해자 영상 5편을 시청했다.

 

안 교수는 “강제개종교육의 문제점 중 하나가

피해자들이 의지했던 사람이 없어지는 것”이라면서

“이 때문에 강제개종교육에 끌려간 피해자들이 겪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는 매우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피해자들은 부모(가족)의 얼굴만 봐도 폭력을 당하던 장면이

지속적으로 떠오른다”며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어’ ‘손발도 쓸 수 없고,

아무에게도 연락도 못해’라는 무력감에 사로잡히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군가 나를 미행하는 듯 해 건물이나 풀숲에 몸을 숨기도 한다”며

“우울증이 심해지면, 자살충동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피해망상이 일시적인 정신분열로 이어질 수 있고,

대인기피증에도 시달린다고 전했다.

 

 

 

피해자들의 치료방법에 대해 안 교수는

“먼저 피해 요인이 되는 사람과 단절시켜 안전한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며

“외상 후 스트레스에 해당하는 면담치료와 일시적인 약물치료를 해야 한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하지만 “우울증과 외상 후 스트레스는 재발될 수 있으므로

단기간에 치료를 받았다 해서 완치됐다고 보면 안 되며,

신중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부모와 자녀의 갈등을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선

“부모는 성인이 된 자녀의 결정권을 존중해야 하고,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특히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배려해야 정신적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종교라는 것은 자유가 보장되는데, 종교라는 이름 아래

이뤄지는 일들이 때로는 폭력적이기도 하다”면서

 “종교계는 자신들이 하는 일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제개종교육이 올바르지 않은 방법이라면

법적인 심판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블로그 이미지

오픈하우스 S.또바기

♥WELCOME♥

댓글을 달아 주세요